반응형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입장이 난감해지게 됐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나고 나오면서 미국 국회를 겨냥해 욕설을 한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인데요. 이번 사태가 외교 문제로까지 비화하는 게 아니냐는 말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이준석 "내게 이새끼 저새끼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려 뛰었다"

"돌이켜 보면 저야말로 양의 머리를 흔들며 개고기를 팔았던 사람이었다"

www.joongang.co.kr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지난달 기자회견에서 윤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비속어를 사용해 자신을 지칭했다고 폭로한 적이 있는데요.

기자회견에서 그는 “대선과 지방선거를 겪는 과정에서 어디선가 여럿이 모인 자리에서 (윤 대통령이) 누차 저를 ‘그 새끼’라고 부른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으면서 그래도 선거 승리를 위해서는 내가 참아야 한다고 크게 ‘참을 인’ 자를 새기면서 발이 부르트도록 뛰어다니고 목이 쉬라고 외쳤던 기억이 떠오른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자신에게 선당후사를 이야기하는 것은 매우 가혹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대통령 선거 과정 내내 한쪽으로는 저에 대해서 ‘이 새끼 저 새끼’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당 대표로서 열심히 뛰어야 했던 제 쓰린 마음이 여러분이 입으로 말하는 선당후사보다 훨씬 아린 선당후사였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지난 14일자 뉴시스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을 '당 대표를 이 새끼 저 새끼하는 사람'이라고 칭했다는 이 전 대표의 주장에 대해 "그건 이 전 대표 주장일 뿐"이라며 "대통령이 사석에서 그런 언사를 했다는 건 들어본 적이 없다. 대통령이 함부로 언사를 남발하는 분이 아니다. 그런 얘기를 한 것 자체가 대통령에 대한 굉장한 결례다"고 불쾌감을 드러낸 바 있는데요. 윤 대통령이 사석에서도 욕설을 할 사람이 아니라는 주장인 셈입니다.

 

 

매일신문 - 대한민국이 pick한 뉴스

 

news.imaeil.com

그런데 이번에 윤 대통령이 방송사 카메라 앞에서 욕설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는 점입니다. 윤 대통령은 21일(현지 시각) 오후 미국 뉴욕 시내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초대됐는데요.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과 48초가량 짧은 대화를 나누고 퇴장하는 과정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미국)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모습이 MBC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을 정면으로 겨냥하고 나섰는데요.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한국 시각) 정책조정회의에서 "윤 대통령이 회의장을 나오면서 비속어로 미 의회를 폄훼하는 발언이 고스란히 영상에 담겨 외교 사고로 큰 물의를 일으켰다“면서 "윤석열정부의 빈손 외교, 비굴 외교에 이어 윤 대통령의 막말 사고 외교로 국격이 크게 실추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박홍근 "빈손·비굴·막말사고 외교‥외교라인 전면교체 불가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미국 뉴욕에서 이뤄진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이른바 '30분 회담', 윤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48초 환담'을 두고...

imnews.imbc.com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정책조정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영상을 확인하면서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자세한 내용을 제 입으로 옮기지는 않겠다"고 말했으며 "윤 대통령이 자기당 대표(이준석)를 향해 '이 새끼 저 새끼' 지칭했다는 소문이 있었는데 그 어느 때보다도 국익을 위해 조심스럽게 행동해야 하는 정상 외교 자리에서 그것도 미 의회를 향해 욕설을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면서 "대통령의 이런 욕설 입버릇이 타국 의회를 향하는 모습이 영상에 담기며 정상 외교 자리에서 국익과 국격은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일각에선 윤 대통령의 욕설이 외교 문제로 비화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데요. 미국 의회가 문제를 삼을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윤 대통령의 욕설은 시각에 따라선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험담으로도 들릴 수 있기도 합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정치적 영향력을 비하하는 발언으로도 읽힐 소지가 있기 때문입니다.

 

 

윤 대통령 '미 의회 비하 발언' 논란…민주 "대형 외교 사고" - OBS경인TV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미국 의회를 비하하는 듯한 발언을 한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

www.obsnews.co.kr

 

반응형

+ Recent posts